메트라이프 덕분에 암과 싸울 힘이 생겼어요!

간편한 무료상담 신청으로, 전문적인 보험 컨설팅을 받아 보세요!

신청하기

Customer & Claim Story

메트라이프 덕분에 암과 싸울 힘이 생겼어요!

5min read Apr 06, 2022

“조직 검사가 필요합니다.”

 

건강검진 결과를 듣던 날, 담당 선생님의 이 한 마디는 고객님의 마음을 송두리째 흔들어 놓았습니다. 대학 졸업을 앞둔 아이와 정년이 얼마 남지 않은 남편의 얼굴이 차례로 떠올랐습니다. 아무리 요즘 암이 흔하다지만, 이런 일이 실제로 일어나리라고는 상상하지 못했습니다.

사연의 주인공은 2016년 건강검진 중 유방 양성종양을 처음 발견했습니다. 매년 성실하게 검진을 받으며 크기와 모양을 체크했는데 5년간 변함없던 종양이 어느새 조금 자라나 있었고, 조직 검사 결과 유방암 진단을 받게 된 겁니다.

8개월전 암보험에 가입을 해 둔 것이 불행 중 다행이었습니다. 덕분에 유방암 진단금과 함께 납입면제 혜택까지 받고, 향후 약물 또는 방사선 치료를 부가해 놓은 특약으로 받을 수 있게 됐습니다. 고객님께서는 앞으로의 과정이 두렵고 떨리지만, 메트라이프 덕분에 암과 싸울 용기가 생겼다고 말씀하셨습니다.

#

여성암 1위, 유방암이 늘고 있다!

 

2022년 3월, 보건복지부와 중앙암등록본부의 발표에 따르면 여성암 발병율 1위로 유방암이 꼽혔습니다. 건강검진 전문기관 한국건강관리협회(건협)의 최근 5년간 통계에서도 유방암이 꾸준히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2017년부터 2021년까지 약 2675만 건의 암 검진 중 0.1%가 암으로 진단됐고, 갑상선암에 이어 유방암이 2위로 집계되었습니다. 이처럼 우리나라에서도 유방암의 발생이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입니다.

유방암은 유방에 발생하는 모든 악성 종양을 통틀어 말합니다. 유방에 비정상적인 조직이 계속 자라거나 다른 장기에 퍼지는 치명적인 병으로 고지방, 고칼로리 식생활과 그로 인한 비만, 늦은 결혼과 출산율 저하, 수유 기피, 빠른 초경과 늦은 폐경 등으로 에스트로겐에 노출되는 총기간 증가 등이 요인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초기에는 대부분 증상이 없습니다. 병이 어느 정도 진행되면 유방에 덩어리가 만져지고 심한 경우 유두에서 피가 섞인 분비물이 나올 수도 있습니다. 유방암 환자 10명 중 7명에게 뼈 전이와 합병증이 생기기 때문에 증상을 느끼면 곧바로 병원을 찾는 것이 좋습니다.

유방암을 예방하려면 술과 지방, 당 섭취를 줄이고 등푸른 생선에 함유된 오메가-3 지방과 우리 몸의 에스트로겐 수용체를 억제하는 콩과 아마씨 같은 식품을 섭취하는 것이 좋습니다. 무엇보다 정기 검진으로 조기에 발견하고 치료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발병 시점이 점점 빨라지고 있으므로 40세 이상의 여성은 2년에 한 번씩, 가족력이 있을 경우 20~30대도 꾸준한 검진이 필요합니다.

유방암 발병을 근본적으로 막을 방법은 아직까지 없습니다. 하지만 암으로 인해 남은 삶이 무너지지 않도록 안전장치를 마련할 수는 있습니다. 메트라이프생명이 여러분의 건강을 지키는 방패가 되어 드리겠습니다.

 

*메트라이프생명보험 및 모집종사자는 해당 상품에 대해 충분히 설명할 의무가 있으며, 가입자는 가입에 앞서 이에 대한 충분한 설명을 받으시기 바랍니다. 또한 보험계약 체결 전 상품설명서 및 약관을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준법감시인확인필-6002-2204-434352

 

<참고 자료 및 기사>

*보건복지부와 중앙암등록본부 통계 (2022.3)

*건강검진 전문기관 한국건강관리협회 통계 발표 (2022.3)

*서울아산병원 홈페이지

*이미지 출처: Pixabay